“네, 넵” 이재명 단톡방 쉼없이 울리지만…“토 달기 어렵다”

수시로 제시되는 후보 의견에 즉각 반응지지율 오르며 반론 줄어든다는 위험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