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희 선관위원장, ‘조해주 논란’에 “심려 끼쳐 깊은 유감”

“상임위원 전제 임명권 행사와 호선 관례는 존중돼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