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을 비호감 경쟁으로 끝낼 것인가

[한겨레21] 지지 후보에 대한 애정보다 상대 후보에 대한 혐오가 더 커이재명·윤석열·홍준표 ‘막말 악순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