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훌륭한 성과…궤도 안착은 미완의 과제”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