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여정, 공식서열 상승 가능성…호명 순서 당겨져

‘김정일 10주기 추모대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사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