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중 외교장관 만나는 날에 ‘미국 비난, 중국 지지’ 밝혀

‘하나의 중국’ 원칙 지지 거듭 강조 ‘국제문제평론가 김명철’ 내세워 대미 비난 수위 조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