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아내 통화 보도로 심려 끼쳐 죄송…건진 법사, 스님으로 소개받아”

불교리더스포럼 출범식 참석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