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기록하기 위해 한국에 렌즈 훈련’

일본을 기록하기 위해 한국에 렌즈 훈련’
일제 식민 정착민들은 오래 전에 사라졌고,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잊고 싶어하는 격동의 시기에 대한 “침묵의 증인”도 곧 사라질 것입니다.

사진 작가 Takumi Fujimoto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의 일상 생활을

기록했으며, 최근에는 특히 1910년부터 1945년 2차 세계 대전에서 일본이 패전할 때까지 지속된 식민지 시대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일본을

토토사이트 나라현 이코마시에 거주하는 70세 노인은 이 책이 두

나라 사이의 역사적 연관성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자신의 사진을 책으로 편집했습니다.more news

2019년 한일합방 110주년과 일제강점기 75주년을 앞둔 2019년 ‘고요한 공간’이라는 제목의 책이 출간됐다.

Fujimoto는 1970년 여름부터 한국을 방문하여 현지 문화와 일상 생활의 장면을 찍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여행을 하는 동안 그는 한국이 경제성장을 함에 따라 해안가를 중심으로 한 일본식 가옥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역사의 이러한 측면이 망각되기 전에 기록하기로 결심한 후지모토는

일본에서 관련 자료와 출판물을 수집했습니다. 그는 약 9년 전에 이전 일본 커뮤니티 사이트를 방문하기 시작했습니다.

한반도에는 청일전쟁, 러일전쟁 이후 20세기 초에 등장하여 1910년 한일병합으로 그 수가 증가하였다.

남부 지방의 연안 지역으로 이주한 사람들은 대부분 지바현 보소 반도와 세토 내해 연안 지역의 어부들이었다.

그들은 마을을 만들고 치바, 오카야마, 히로시마, 이요와 같은 고향의 이름을 붙였습니다.

일본을

후지모토는 한국의 남부 지방을 방문했을 때 식민 통치가 끝난 후 정착민들이

일본으로 돌아온 후 수십 년 동안 토지 간척 및 재개발 프로젝트로 인해 많은 지역의 “외관”이 바뀌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또한 미닫이 문과 지붕이 “카와라” 타일로 덮인 것으로 유명한 이 지역 전역에서 수많은 일본식 가옥을 발견했습니다. 일부는 상점 및 기타 용도로 개조되었습니다.

후지모토는 일본 가옥이 늘어선 오래된 상점가와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높은 플랫폼에 있는 신사 유적 등을 계속 사진에 담았습니다. 그는 또한 정착민들이 원래 살았던 일본의 어촌을 사진에 담았고, 그가 한국에서 관찰한 정착촌은 일본의 공동체와 거의 같은 방식으로 구조화되어 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후지모토는 “일본 정착민들이 이주한 지역에 ‘작은 일본’을 건설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의 책 제목을 “Kamoku na Kukan”으로 결정한 이유는 일본식 가옥과 옛 일본인 공동체의 터가 일제강점기를 말없이 증언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장에는 한국인 한센병 환자들이 격리된 전남 소록도에 하나이 젠키치 기념비의 사진이 실려 있다.

후지모토의 의도는 일제 강점기 섬의 요양원장을 지낸 하나이의 유산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