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교수 사생활 보도, 대선 수준 떨어뜨렸다”

박용현 논설위원의 직격 인터뷰 | 신미희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30년간 그대로인 대선 보도, ‘경마식’ ‘따옴표’ ‘선정적’ 보도 여전‘사생활 침해 고심했다’면서 내보낸 ‘혼외자 보도’ 비판받아 마땅‘청년’ 구호만 부각…정작 기사 내용은 ‘찍먹·부먹’ 수준에 머물러주요 후보 위주 예능 출연, ‘일방적 홍보’로 전락…공정성도 훼손심층 검증 취재와 선제적 공약 점검 등 ‘유권자 관점’에서 접근을언론 수용자들도 ‘나쁜 보도’ 비판하고 ‘좋은 보도’ 적극 후원해야

기사 더보기